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만만회’ 파워 통했다? 속여서 대우건설 취업

최종수정 2014.10.02 12:00 기사입력 2014.10.02 12:00

댓글쓰기

검찰, 청와대 취업청탁 사칭 조모씨 구속기소…청와대 확인 과정에서 범행 들통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권력의 비선 실세로 지목됐던 ‘만만회’ 멤버의 추천을 받았다면서 대기업 최고위급 임원을 속여 취업에 성공했던 조모(52)씨가 검찰에 구속 기소됐다.

‘만만회’는 박근혜 대통령 동생 박지만씨와 청와대 이재만 총무비서관, 과거 비서실장을 지냈던 정윤회씨의 이름을 따서 붙여진 이름이다.
야권에서는 만만회가 비선 실세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의혹을 제기했지만, 당사자들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히면서 실체를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검찰의 이번 수사 결과는 만만회 실체와 무관하게 일반인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만만치 않음을 보여주고 있다.

2일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해 7월 대우건설 박영식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청와대 총무비서관 이재만입니다. 조○○ 장로를 보낼테니 취업을 시켜주시면 좋겠습니다. 내일 3시에 보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조씨는 실제로 사장실로 찾아가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보내서 왔다. 대우건설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조씨는 신학대 석사, 대학 겸임교수 등 가짜 이력을 담은 입사원서를 전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12일 조씨를 사무직 부장으로 채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7월 대우건설을 퇴직한 조씨는 다음 목표로 KT를 설정했다. 휴대전화 번호까지 이재만 비서관과 비슷하게 바꾸는 치밀함을 보였다.

조씨는 이재만 비서관을 사칭해 지난 8월18일 KT 황창규 회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재만 비서관을 사칭해 자신을 추천하고는 다음날 오후 황 회장을 만나러 갔다.

조씨는 “VIP(대통령을 의미) 선거 때 비선조직으로 활동했고 10여 년 전부터 VIP를 도왔다. 우리 집에 방문한 적도 있고 지금도 한 달에 한두 차례 면담한다”면서 “정부 산하기관에 기관장이나 감사로 갈 수 있지만 회사에 취업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것처럼 속여 KT에 취업을 하려는 목적이었다. 그러나 KT가 청와대에 확인을 요청하는 과정에서 조씨의 취업사기 행각이 드러나고 말았다.

KT 관계자는 “황창규 회장은 인사담당자에게 지시해 취업절차를 진행한 바 없다. 피의자를 수상히 여겨 비서실을 통해 신분확인을 한 후 청와대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