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세월호 특검 후보군, 유족 동의 받겠다"

최종수정 2014.10.02 10:22 기사입력 2014.10.02 10: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은 2일 세월호 특별법 협상과 관련해 "이번 협상이 유족 전원이 100% 만족하지 못할 것이란 점에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을 느낀다"는 소회를 밝혔다.

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추후에 논의키로 한 유족참여 사항에 관한 협상을 당장이라고 시작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월호 특별법 여야 협상을 통해 합의한 4명의 특검 후보군 확정과 관련해 "반드시 유족의 동의를 받도록 할 것임을 다시 한 번 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위원장은 "세월호 특별법이 만들어지고 그 법에 따라 철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배·보상 재발방지책이 마련되는 그날까지 혼신의 힘으로 전력 투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아울러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최근 발언과 관련해 "대통령은 국정운영의 최고 책임자로 남 탓해야 될 입장이 아니다"며 "대통령이 국회를 마치 아랫사람 다루듯 함부로 다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