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항공전 아시아 최대 항공축제로 열린다

최종수정 2014.09.30 10:09 기사입력 2014.09.30 10:09

댓글쓰기

경기항공전에 선뵈는 'E-737'기

경기항공전에 선뵈는 'E-737'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6억원의 예산 삭감으로 행사 개최가 불투명했던 '경기항공전'이 아시아 최대 규모로 개최된다.

30일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에 따르면 '공군과 함께하는 2014 경기항공전'이 74대의 항공기와 346점의 공군 무기가 등장하는 아시아 최대 규모 행사로 오는 10월9일부터 12일까지 나흘간 수원 세류동 수원공군기지에서 열린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우리 기술로 개발된 세계 11번째 초음속 전투기 'FA-50'이 일반에 최초 공개된다. 또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 에어쇼를 국내 단일 행사로는 최다인 5회로 늘렸다. 개막일인 9일 한글날 오후에는 국내 대중 에어쇼 사상 최대 규모인 40여대의 항공기가 동시에 축하비행을 펼친다.

경기항공전에 선뵈는 'F-15K'기

경기항공전에 선뵈는 'F-15K'기


이외에도 이번 항공전을 통해 ▲공중 조기경보통제기 'E-737 피스아이' ▲미 공군 공중 급유기 'KC-135' ▲공군 차세대 전투기 F-15K ▲공군 첨단 수송기 'C-130J' ▲미 공군의 '탱크킬러' A-10 등을 만날 수 있다.

공군은 패트리어트 레이더 및 발사대, 국산 휴대용 미사일 신궁, 장거리 순항미사일 타우루스, 땅 속을 파고드는 벙커 버스터 등 346점의 항공무기도 전시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블랙이글 에어쇼도 행사기간 동안 매일 펼쳐진다. 또 미국 곡예비행팀 국가대표 '휴비 톨슨'과 헝가리 출신 곡예사 '졸탄 베레즈' 등 해외 유수 비행단의 특별한 공중 공연도 선보인다.

경기관광공사는 부대행사로 10여종의 항공교육프로그램과 비행게임 형태의 시뮬레이션 체험, 공군 고공낙하 시범, 산림청 산불진화 시범, 공군 탐색구조 시범, 행글라이더 시뮬레이터 등도 준비하고 있다.

경기항공전에 선뵈는 'F-16'기

경기항공전에 선뵈는 'F-16'기


올해로 6회째를 맞는 경기항공전 입장권은 홈페이지(www.경기항공전.com)와 스마틱스(www.smartix.co.kr)에서 예매 가능하다. 사전예매 시 최대 30%를 할인 받을 수 있다.

앞서 경기도의회는 29일 도가 제출한 경기항공전 추경예산 6억원을 전액 삭감했다. 이에 따라 도는 도지사 시책추진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