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송광용 사퇴파동, 수첩인사에 따른 '인사참사'"

최종수정 2014.09.23 16:17 기사입력 2014.09.23 15: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3일 송광용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의 사퇴 파동과 관련해 "명백하게 박근혜 정부의 고질병인 ‘수첩인사’에 따른 인사참사"라고 규정했다.

안 의원은 이날 홈페이지에 글을 통해 "경찰에 소환되어 조사까지 받은 인사의 임명을 강행한 그 오만은 도대체 어디에서 비롯된 것"이냐고 되물으며 "사퇴 이유조차 밝히지 않는 청와대와 박 대통령을 보면서 국민은 또 다시 답답함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인사가 어려운 일이라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아무리 어렵더라도 대통령을 가까운 거리에서 돕는 수석비서관의 인사는 원칙과 기준이 분명해야 하고 투명하게 소통이 되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은 송광용 교육문화수석의 사퇴 이유를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안 의원은 "인사 실패 책임자를 문책하고, 재발 방지 의지를 천명해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인사시스템을 근본적인 수준에서 반드시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주목할 점은 안 의원이 잘된 인사시스템으로 참여정부의 인사 검증 시스템을 들었다는 점이다. 그는 "참고로 참여정부의 인사시스템을 한번 되짚어 보기를 권한다"며 "그 당시 인사는 인재 추천과 검증 기능을 분리했다. 인사수석실에서 추천 업무를, 그리고 민정수석실에서 검증 업무를 담당했다"고 소개했다. 기관간의 견제를 통해 인사시스템의 오류를 막았다는 것이다.

안 의원은 "여러 번 말씀드렸듯이 ‘수첩’으로 국정운영을 대신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7·30 재보궐 선거 패배 이후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에서 물러난 안 의원이 송 수석비서관의 인사 파동을 지적함에 따라, 정치활동이 다시 재개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