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AG]허준·신아람, 펜싱 개인전 은메달 두 개 추가(종합)

최종수정 2014.09.23 09:00 기사입력 2014.09.22 21:26

댓글쓰기

펜싱[사진=백소아 기자]

펜싱[사진=백소아 기자]


[고양=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펜싱 대표팀이 개인전 마지막 날 은메달 두 개를 추가했다.

남자 플뢰레의 허준(26·로러스)이 2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개인전 결승에서 중국의 마 지앙페이(30)에 13-15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2010 광저우 대회 단체전 동메달리스트인 그는 아시안게임 두 번째 출전 만에 개인전 정상을 노렸으나 세계랭킹 1위의 벽을 넘지 못했다. 준결승에서 2008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오타 유키(29·일본)와 15-14 한 점 차 접전을 벌인 것이 부담으로 작용했다. 결승에서 10-11로 뒤진 허준은 2라운드가 끝난 뒤 오른쪽 허벅지에 통증을 느껴 급히 치료를 받았다. 햄스트링(허벅지 뒷근육) 이상이다. 체력적 한계를 딛고 막판까지 선전했으나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앞서 열린 여자 에페 결승에서는 2012 런던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신아람(28·계룡시청)이 중국의 쑨위제(22)에 연장 접전 끝에 5-6으로 져 은메달을 따냈다.

한국 펜싱은 여자 사브르와, 플뢰레, 남자 에페와 사브르에서 정상에 오른 것을 비롯해 남녀 개인전 여섯 종목에서 금메달 네 개, 은메달 다섯 개, 동메달 두 개를 수확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백소아 기자 sharp204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