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서 ‘정보·통신기술 국제심포지엄’ 24일 개막

최종수정 2014.09.22 09:16 기사입력 2014.09.22 09:16

댓글쓰기

26일까지 영종 스카이리조트에서…26개국 전문가 모여 최신 정보·통신기술 발표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2014 정보·통신기술 국제심포지엄 (ISCIT 2014) 이 오는 24~26일까지 인천 영종 스카이리조트 회의실에서 열린다. 이 행사는 전기통신분야의 세계적 단체인 국제전기전자엔지니어학회 (IEEE) 회로 및 시스템 분과 소속의 국제학술행사다.

2001년부터 호주, 태국, 중국, 일본 등을 순회하면서 매년 개최돼 올해로 14년의 역사를 갖고 있으며, 2009년 인천지역 최초로 IEEE 행사를 개최한 이후 5년만에 다시 인천에서 개최되는 것이다.

인천시가 주최하고 u-인천포럼과 인하대, (사)한국ITS학회 가 공동 주관하며 인천대, 한국관광공사 등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전 세계의 정보·통신기술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정보·통신기술 분야의 다양한 고급기술과 최신정보들을 발표하고 연구물에 대한 상호 학습의 장을 갖는다.

시아오징 후앙 교수를 비롯해 정주, 게자콜롬반 등 호주, 중국, 헝가리의 저명한 정보·통신기술 전문가 등 26개국 5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심포지엄은 일반세션 과 특별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일반세션은 화상처리, 무선랜, 센서네트웍, 신경망이론, 신호처리, 정보보호,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내외 정보·통신기술 전문가들이 논문을 발표하게 된다.
특별세션은 U-ITS, 네트웍 보안, 밀리미터웨이브 기술, 초고대역 주파수를 사용하는 차세대 이동통신 5G의 비전 등 최신 기술 등에 대한 발표가 진행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인천의 ICT(정보통신기술) 및 스마트시티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고 송도국제도시를 비롯한 인천시의 발전상을 홍보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