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은행나무열매 악취와 전쟁 선포

최종수정 2014.09.22 07:24 기사입력 2014.09.22 07:24

댓글쓰기

은행채취기동반 설치, 2100여주 대상 낙과 전 채취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조길형)가 지독한 악취를 풍기는 가을의 불청객인 은행 열매 악취 문제를 선제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은행 채취 기동반을 설치, 은행 열매 수거에 나섰다.

은행나무는 영등포구의 구목(區木)으로 지역 곳곳에 약 5900여주가 심어져 있으며 그 중 열매를 맺는 암나무가 2100여주다.

매년 가을 은행나무 가로수가 조성돼 있는 도로는 보행자나 자동차에 눌려 터진 은행 악취로 인해 민원이 폭주하고 있는 실정이다.

구는 이런 악취 예방을 위해서는 열매가 땅에 떨어지기 전에 수거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판단 아래 ‘은행나무 열매 채취 기동반’을 구성했다.

공무원과 작업 인력 등 20명으로 구성된 기동반은 평시에는 노선별로 순차적으로 열매를 채취·수거, 주민 신고가 들어오는 경우에는 해당 지역을 바로 출동해 24시간 내로 신속히 처리한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이 지난해 10월 은행나무 열매를 털고 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이 지난해 10월 은행나무 열매를 털고 있다.


이번 수거 작업에는 나뭇가지를 흔들어 열매를 딸 수 있는 장대와 사다리, 트럭 등 여러 장비가 동원된다.
기동반은 오는 11월1일까지 운영하되, 9월29일부터 10월17일까지를 집중운영기간으로 정했다.

수거한 은행은 중금속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확인한 후 경로당이나 사회복지시설 등에 기증할 예정이다.

올해는 약 300kg 상당 열매를 채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향후 적정한 대상지를 조사해 주민들이 참여하는 은행열매 따기 행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정경우 푸른도시과장은“은행나무 수량이 워낙 많은 만큼 내 집, 내 상가 앞에 떨어지는 은행열매를 치우는 일에 주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며 “이와 별도로 향후 서울시와 협력해 암나무를 수나무로 바꿔 심는 사업을 연차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