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민국 '임대왕'은 누구?…광주 거주 60대, 2312채 보유

최종수정 2014.09.22 06:51 기사입력 2014.09.22 0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윤나영 기자] 전국에서 가장 많은 임대주택을 가진 사람은 2312채를 보유하고 있는 광주 소재 6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2014년 현재 전국 (등록)임대사업자는 9만2196명으로 총 46만9510채의 임대주택을 가지고 있으며 사업자 당 평균 5.3채의 임대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임대주택 보유자는 광주에 살고 있는 60대로 2312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다음으로 많은 임대주택을 갖고 있는 사람 역시 광주에 거주하고 있는 50대로 2062채를 보유하고 있었다.

지역별로는 경기 50대(726채), 서울 40대 (499채), 전남 60대(389채), 제주 50대(332채), 충남 40대(287채), 전북 50대(253채),충북 40대(240채)가 각 지역별 최다 임대주택 보유자다. 지역별 최다보유자 평균연령은 54세였으며, 평균 363채의 임대주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연소 임대주는 전남 나주의 5세, 그리고 경기도 용인의 7세 아동으로 각 1채씩을 보유하고 있었다. 10대인 '청소년 임대왕'은 부산 연제구의 19세 청년으로 56채를 가지고 있었다. 특히 10대 이하 임대사업자가 전국적으로 817명에 달했고, 10~20대 임대사업자 또한 2288명에 이르렀다.

전국 임대사업자의 34%, 임대주택의 27%가 서울에 소재하고 있었으며, 특히 서울 송파구는 단일구로는 최다 임대사업자(5146명), 최다 임대주택수(2만2131채)를 기록했다. 반면 서울 노원구, 전북 익산시, 전북 무주군은 등록된 임대사업자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사업 주체는 개인이 98.2%, 법인이 1.8%로 대부분이 개인이었고 성별로는 남성이 46.6% 여성이 51.6%로 여성이 더 많았다. 하지만 보유 임대주택수는 남성이 22만78채로 여성(19만8686채)보다 더 많았다.

김희국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은 "임대사업자 통계는 주택 및 세제정책을 구상하는데 필수적인 자료"라며 "문제는 현 통계는 등록된 임대사업자만을 대상으로 하기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고 "하루빨리 미등록 임대사업자 또한 통계에 포괄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나영 기자 dailybes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