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북 청주시, ‘2015년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

최종수정 2014.09.19 06:31 기사입력 2014.09.18 07:52

댓글쓰기

창의콘텐츠·연초제조창 문화재생·직지·공예비엔날레 등 자원 활용…한·중·일 3개국 문화도시간 학술·전시·공연 등 교류사업 벌여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북 청주시가 ‘2015년 동아시아 문화도시’에 뽑혔다.

18일 충북도, 청주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각계 전문가들로 이뤄진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청주시를 ‘2015년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뽑고 올 연말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때 각국을 대표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3개 도시를 발표한다.
이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와 청주시는 내년 한 해 동아시아 문화도시로 뽑힌 일본, 중국의 대표도시와 함께 개·폐막식 등 공식행사는 물론 학술행사, 전시행사, 공연행사 등 문화교류사업들을 벌인다.

특히 청주시는 2015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 청주직지축제, 세종대왕과 초정약수축제 등 기존의 사업과 연계한 동아시아 교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국내 최대 담배공장이었던 옛 청주연초제조창의 문화재생 및 도시재생사례를 외국에 알리고 한류중심의 국제적인 문화벨트 갖추기에 힘쓸 계획이다.

동아시아 3개국의 문화예술인과 시민들이 참여하는 학술행사, 전시행사, 공연행사, 참여행사 등 20여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학술행사는 지역문화콘텐츠의 브랜드화와 문화적 도시재생의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 및 토론, 페차쿠차나이트 등이 이어진다. 전시행사는 한·중·일 장인열전, 현대아트전, 동아시아 순회전 등이 펼쳐지며 공연행사는 한·중·일 문화도시의 전통 및 현대 공연예술단체가 참여하는 춤, 음악, 연극 등의 프로그램을 함께 기획해 보여준다.

한·중·일 3개국 문화도시를 대표하는 문화콘텐츠 및 문화상품을 주고받고 키울 수 있는 사업과 시민들이 스스로 참여하는 시민사랑방, 시민홈스테이 등 시민사회교류사업도 펼친다.

동아시아문화도시는 한국, 중국, 일본 3개국 문화장관회의를 통해 해마다 각 나라를 대표하는 문화도시를 뽑은 뒤 이들 도시간 문화교류사업들을 벌여 새 문화지평을 열고 글로벌문화마당을 펼치기로 함에 따라 올부터 추진되고 있다. 2014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대한민국 광주광역시 ▲중국 취안저우시 ▲일본국 요코하마시다.

청주시 관계자는 “지역문화와 세계문화가 교류하고 협력하며 새 문화가치를 만드는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시대를 맞아 동아시아문화도시사업 위상과 역할이 중요해졌다”며 “통합청주시의 브랜드화, 특성화, 콘텐츠화, 세계화가 이뤄질 수 있게 꾸준한 관심과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