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영선 복귀, 탈당사태는 피했지만 갈 길은 멀어

최종수정 2014.09.18 07:12 기사입력 2014.09.17 15: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이 17일 당에 복귀하면서 비대위원장의 탈당이라는 초유의 사태는 막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복잡하게 엉켜버린 당내 사정상 혼란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탈당 의사를 철회하고 당에 남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당이 집권이 가능한 정당, 국민이 공감하는 정당으로 바꿔서 혁신해보고자 호소도 해봤지만 그 시도 또한 한계에 부딪히면서 저 자신도 엄청난 좌절감에 떨었다"면서도 "이 정당의 산 역사나 다름이 없는 원로 고문님들의 간절한 요청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현재 새정치민주연합 당대표 대행 및 원내대표를 맡고 있다. 이 때문에 박 위원장이 실제 탈당에 나섰을 경우 한국 정당 사상 처음으로 당대표가 당을 등지는 상황이 벌어질 뻔했다.
후임 비대위원장과 관련해 박 위원장은 당내 원로들과 협의해 새 인물을 추대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원내대표와 관련해서는 세월호특별법 협상을 계속 이끌겠다는 뜻을 밝히며 한시적으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비대위원장은 전·현직 당대표와 원내대표 상임고문단의 회의를 통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면 당의 총의를 모아 박 위원장이 임명을 하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18일로 예정된 당 원로 회의를 거쳐 비대위원장 윤곽이 나오면 의총 등을 통해 비대위원장을 확정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원내대표직을 두고서는 복잡한 당내 논란이 예상된다. 16일 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한 의견수렴 절차에서는 박 위원장에게 세월호 특별법 협상을 맡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실상 한시적으로 원내대표직을 유지하라는 내용인 이 같은 내용은 이미 당내에서는 의총 등을 통해 논의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들이 제기되고 있다.
이날 오전 유승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등은 긴급의원모임을 열고 "조속히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유 의원은 "세월호특별법 협상은 그 방식이나 내용들에 대해서는 의총에서 의견 수렴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밝혀 세월호특별법협상의 책임이 박 위원장에게 맡겨지지 않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당 핵심관계자 역시 원내대표를 언제까지 수행할 것인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답변하기 적절치 않다"며 "원내대표께서 의총 문제에 대해 추후 적절히 판단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