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족끼리 왜이래' 박형식, 친구 서강준 일자리 제안에 분노…열등감 '폭발'

최종수정 2014.09.13 20:21 기사입력 2014.09.13 20:21

댓글쓰기

박형식 /KBS2 '가족끼리 왜이래' 방송 캡처

박형식 /KBS2 '가족끼리 왜이래'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제국의아이들 박형식이 13일 오후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이래'(극본 강은경, 연출 전창근)에서 서강준의 일자리 제안에 분노했다.

이날 차달봉(박형식 분)은 강서울(남지현 분)에게 이끌려 윤은호(서강준 분)의 파티 자리에 찾아갔다.
강서울은 차달봉에게 "네 일자리를 부탁해놨다"며 "사장님(윤은호) 가게에서 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차달봉은 이를 단박에 거절했다. 그는 친구인 윤은호 밑으로 들어가는 사실을 참을 수 없었기 때문.

강서울은 그런 차달봉에게 "그냥 넘어갈 수 있는 일을 못 참는다"며 "열등감을 갖지 말라"고 따끔하게 충고했다.
박형식은 이 과정에서 자연스러운 표현력을 선사했다. 그는 치기 어린 질투심에 사로잡힌 차달봉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