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 술병 폭행' 김영한 민정수석 32억대 자산가

최종수정 2014.09.12 10:32 기사입력 2014.09.12 10:22

댓글쓰기

안전행정부, 12일 오전 수시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청와대 신임 참모들 재산 14억~32억원대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최근 청와대에 새로 입성한 비서진들이 14억~32억원대의 자산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검사 재직 시절 출입기자의 머리를 술병으로 내리친 사건으로 유명한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강남 아파트 2채 등 32억원 상당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행정부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의 신규·승진·퇴직 고위공직자 59명의 재산 신고 내용을 12일 관보에 게재했다.

이번 공개 대상 고위 공직자들은 최근 3개월간 임명(승진 포함)됐거나 퇴직한 이들이다.

김영한 수석 등 3기 청와대 참모진 일부와 임종석 서울시 정무부시장, 현오석 전 경제부총리 등 1기 내각 퇴직자, 6ㆍ4 지방선거 후 물러난 지방의회 선출직 등이 포함됐다.

공안 검사 출신인 김 수석은 송파구 재건축 아파트(5억8800만원) 등 강남의 아파트 2채(총 16억7600만원)를 본인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신고액은 32억3418만원으로 이번에 재산신고 내용이 공개된 청와대 참모진 4명 중 재산이 가장 많다.
정진철 인사수석과 송광용 교육문화수석의 신고액은 각각 21억 2072만원, 14억9274만원이었다.

한편 최근 1기 내각에서 물러난 공직자들의 재산이 지난해 말보다 대개 수천만원 이상 늘었다. 이들은 작년 말 신고 이후 약 7개월 만에 재산이 크게 불어난 사유로 부동산 감정가 증가와 급여저축을 꼽았다.

김동연 전 국무조정실장은 17억 5601만원으로 직전 신고때보다 6658만원이 늘었다. 현오석 전 경제부총리는 42억5081만원으로 7082만원 늘어났고, 최문기 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14억8932만원으로 7517만원 줄었다. 강병규 전 안전행정부 장관은 17억3978만원으로 1111만원늘었다고 신고했다.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4억7359만원으로 1억7204만원감소했고, 방하남 전 고용노동부 장관은 3억2633만원을 신고해 3201만원 늘어났다.

상세한 재산공개 내용은 온라인 관보(http://gwanbo.kore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