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웨이 아너6 국내 전파인증…"차이나폰 몰려온다"

최종수정 2014.09.12 08:41 기사입력 2014.09.12 07:54

댓글쓰기

화웨이 아너6

화웨이 아너6


"다음 달 LG유플러스 통해 국내 출시 예상"
주춤한 팬택폰과 단통법 시행…높았던 국내 진출 벽 낮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차이나폰'의 국내 시장 노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11일 국립전파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출시설이 끊이지 않던 화웨이의 아너6(모델명 HW-H60-J1)가 이날 전파인증을 획득했다.

아너6는 5인치 HD 디스플레이, 옥타코어 키린 920 프로세서, 3기가바이트(GB) 램, 3100밀리암페어아워(mAh) 배터리, 안드로이드 4.4.2 킷캣 등을 적용했다. 광대역 LTE-A 네트워크를 지원한다.

아너6의 해외 판매가는 300~400달러 선으로 약 31만~41만3000원이다. 국내에서 이보다 높은 수준으로 가격이 책정된다 해도 그간 유사한 사양의 국내 출시 스마트폰들보다 싼 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진출설은 끊임없이 이어져 왔다. 최근 LG유플러스가 아너6의 네트워크 적합성 평가를 실시한 데 이어 화웨이의 공식 트위터 계정(@HuaweiDevice)에 아너6가 한국에 출시된다는 내용이 게시됐다 삭제되는 등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하면서 화웨이폰의 국내 출시 가능성은 보다 짙어진 상황이었다.

통상 국내에서 전파인증을 마치면 1개월 내에 제품을 출시하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아너6는 다음 달께 국내 출시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만 에이서 역시 추가로 중저가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에이서는 지난 6월 KT를 통해 20만원대 3세대(3G) 스마트폰 '리퀴드Z5'를 국내 시장에 선보인 바 있다.

전국통신소비자협동조합은 최근 스마트폰 직구 전문업체 리퍼비쉬, 오픈마켓 G마켓과 함께 중국 샤오미 스마트폰의 공동구매를 시작했다. 샤오미의 홍미·미3는 국내에서 G마켓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팬택폰의 판매가 주춤한 틈을 타 점유율 확대에 나서려는 외산폰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며 "10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시행으로 외산폰 공기계 역시 보조금에 준하는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게 된 점도 중국 저가폰의 국내시장 진출에 힘을 실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