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틸리케 감독, 오늘(8일) 한국·우루과이전 관전예정 "누굴 뽑지"

최종수정 2014.09.08 12:15 기사입력 2014.09.08 12:15

댓글쓰기

울리 슈틸리케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울리 슈틸리케 신임 축구대표팀 감독[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슈틸리케 감독, 오늘(8일) 한국·우루과이전 관전예정 "누굴 뽑지"

축구 국가대표팀을 맡은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8일 열리는 한국과 우루과이전을 관전한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다.

태극전사들은 승패도 문제지만 새 사령탑인 슈틸리케 감독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어야 하는 부담이 생겼다.
슈틸리케 감독은 8일 오후 2시 20분 인천공항에 입국할 예정이다. 곧바로 고양의 한 호텔로 이동해 기자회견을 연 뒤 슈틸리케 감독은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루과이전을 관전한다.

지난 5일 베네수엘라를 상대로 3-1 완승을 거둔 한국은 신태용 코치의 지휘 아래 우루과이전을 대비해 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위인 우루과이는 루이스 수아레스(바르셀로나)가 빠졌지만 에딘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 등 정상급 선수가 즐비하다. 카바니는 사흘 전 일본 원정에서 결승골을 넣으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슈틸리케 감독은 손흥민(바이엘 레버쿠젠) 등 일부 선수 외엔 이렇다 할 대표팀 선수단 정보가 없는 상황이다. 때문에 이용수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과 동행해 우루과이전을 보며 내달 A매치 명단을 뽑을 가능성이 높다.

한편 울리 슈틸리케 한국-우루과이전 소식에 네티즌은 "울리 슈틸리케 한국-우루과이전, 선수들 떨리겠다" "울리 슈틸리케 한국-우루과이전, 기를 쓰고 경기해야할 듯" "울리 슈틸리케 한국-우루과이전, 누가 선택받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