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니스국제영화제 홍상수 감독 수상 불발…'황금사자상'은 스웨덴 감독에게

최종수정 2014.09.07 12:13 기사입력 2014.09.07 12:13

댓글쓰기

홍상수 감독의 신작 '자유의 언덕'

홍상수 감독의 신작 '자유의 언덕'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베니스국제영화제 홍상수 감독 수상 불발…'황금사자상'은 스웨덴 감독에게

베니스국제영화제 홍상수 감독의 수상이 불발돼 팬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6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1회 베니스국제영화제에서 안데르손의 초현실주의 코미디 영화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가 경쟁부문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차지했다.

안데르손 감독은"무척 자랑스럽다"며 "영화가 '인간'이 돼야 한다. 앞으로도 그런 영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한없이 무겁고 잔인할 수 있는 주제를 코믹하게 풀어낸 연출력이 돋보였다"고 평했다.

'비둘기, 가지에 앉아 존재를 성찰하다'는 안데르손의 인간 3부작 중 마지막 작품으로 전쟁과 죽음 등으로 목숨을 잃은 과거의 유령이 맴도는 스웨덴의 현실에서 진정으로 인간이 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지 성찰하고 비판한 코미디 영화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자유의 언덕'은 오리종티 장편 부문에서 수상에 실패했다. 임권택 감독의 영화 '화'’은 비경쟁부문인 마스터스 부문에 초청됐고, 김기덕 감독의 '일대일'은 베니스데이즈 개막작으로 상영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