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홈, 재승인 불가 첫 희생양되나 우려에 착한 몸짓 안간힘

최종수정 2014.09.12 10:50 기사입력 2014.09.12 10:45

댓글쓰기

'납품 비리', 내년 5월 재승인 영향줄까..후다닥 변신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미래창조과학부의 내년 5월 홈쇼핑 채널 재승인을 앞두고 롯데홈쇼핑이 납품 비리 이후 불거진 공공성 논란을 잠재우기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어 재승인 여부가 주목된다.

미래부가 공공성과 공정성을 저해한 홈쇼핑 채널에 대해 재승인 심사 시 불이익을 주는 방침을 확정하고 내년 5월 재승인 전까지 불이익 기준에 대한 세부적인 방안을 마련키로 하면서 최근 잇단 납품비리로 투명성, 공정성, 공공성 등에서 문제점을 드러낸 롯데홈쇼핑으로서는 재승인 여부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정부가 최근 중기 전용으로 제7홈쇼핑을 추진키로 하면서 불거지고 있는 홈쇼핑 채널 과잉 논란도 롯데로서는 부담이다. 당초 중기전용 채널로 출범한 롯데홈쇼핑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부의 강경방침에 롯데가 재승인 불가의 첫 희생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업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투명성, 공공성, 공정성 등을 담보할 수 있는 각종 정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회사 안팎의 반응은 시큰둥하다.
롯데홈쇼핑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양평동 본사에서 비영리 구호단체들과 '나눔 릴레이' 협약식을 가지면서 “전 임직원들의 관심과 자발적인 투표를 통해 이뤄진 것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 직원들의 시각은 다르다. 사내 주관부서가 지난 9월 초 10개 비영리단체들을 후보로 선정했고, 직원 투표를 통해 4개 비영리 구호단체 및 사회공헌 재단을 선정했다는 것이다. 회사 측 주도하에 직원들은 대상 선정과정에만 참여했다는 것이다.

롯데홈쇼핑 측은 이 과정에 내년 채널 재승인을 염두에 둔 계획도 내놨다. 올해 말에는 2015년 나눔 릴레이를 펼쳐나갈 단체를 선정해 지속적인 나눔 경영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직원은 “대표를 비롯한 고위 임원들이 납품비리를 저질러놓고 대다수 성실한 직원들을 방패막이로 활용하고 있다”며 “봉사활동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회사 측의 저의 때문에 개운치 않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납품비리 이후 롯데홈쇼핑의 후속조치도 미래부의 재승인을 겨냥한 일종의 꼼수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지난 1일 새로운 BI(Brand Identity)와 브랜드 슬로건을 발표했다. 또한 새 BI와 슬로건을 바탕으로 한 전사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고객 중심 경영을 실현하고 협력사와의 상생을 구현해 2018년까지 아시아 1위 홈쇼핑 채널로 도약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이에 앞서 지난 7월에는 전 임직원이 사내 비리를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담은 윤리헌장을 발표했고 지난달에는 조직 내 소통 전담자인 '리스너(listener)' 제도를 도입했다.

이에 대해 납품비리 이후 협력사와의 상생, 윤리헌장 발표 등은 진정성이 우선돼야 하는 데 발표부터 하는 것은 일종의 보여주기에 불과하다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특히 자체 정화에 그치지 않고 2018년 아시아 1위 운운하는 것은 현실성이 없는 비전을 통해 미래부를 압박하려는 의도로 비춰질 수 있어 우려된다.

현재 롯데홈쇼핑은 국내 4위 채널이며 CJ오쇼핑과 GS홈쇼핑이 아시아 1위를 다투고 있다는 점에서 롯데홈쇼핑의 목표는 다소 신빙성이 없어 보인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홈쇼핑은 국내 선두업체보다 2년 이상 뒤처진 상황”이라며 “롯데홈쇼핑이 내년 재승인 여부를 놓고 이미지 쇄신 작업을 하고 있는데 현실과 다소 동떨어진 면이 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