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금융지주, 올해도 신입공채 나서

최종수정 2014.09.03 14:16 기사입력 2014.09.03 14:16

댓글쓰기

구조조정 태풍에도 인재 경쟁력 강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증시 침체 장기화로 여의도 증권가가 구조조정 태풍에 휩싸인 가운데 한국금융지주는 신입 공채에 나서 화제다. 특히 인재를 최고의 경쟁력이라고 강조해 온 김남구 부회장은 대학 캠퍼스를 직접 찾아 채용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3일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1일 하반기 신입직원(5급) 공개채용 모집공고를 내고 오는 19일까지 응시원서 접수를 받는다. 이번에 신입사원을 채용하는 분야는 지점영업, 본사영업, 리서치, IT 등으로 두자릿수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 증권사들이 실적 악화로 기존 직원을 대규모로 감축하는 것은 물론 신입 공채를 아예 하지 않거나 계획조차 내놓지 못하는 상황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특히 오너 등이 직접 채용설명회에 참석해 우수인재 영입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남구 부회장은 오는 16일과 18일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열리는 채용설명회에 참석하고,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4일과 15일 연세대와 한양대를 찾을 예정이다.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도 운용·마케팅·경영일반에 걸쳐 신입사원을 뽑는다. 올해 가치투자 열풍을 주도하며 자금몰이를 하고 있는 한투밸류운용은 하반기 10명 내외의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역대 최대 규모다.
또다른 계열사인 한국투자신탁운용 역시 한자릿수 신입사원 채용에 나선다. 하계 인턴과 일반 대졸지원자 중에서 채용절차를 거쳐 주식운용·베타운용·실물자산운용 등의 분야에 신입사원을 뽑는다.

한국금융지주 관계자는 "아무리 어려워도 사람이 재산이라 생각하는 김남구 부회장의 경영철학이 자리잡아 올해도 신입 공채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