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년부터 유치원·어린이집 결제카드 '아이행복카드'로 통합

최종수정 2014.08.29 13:13 기사입력 2014.08.29 13: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내년부터 학부모들은 하나의 카드로 유아학비와 보육료를 낼 수 있게 된다.

정부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제3차 유보통합추진위원회를 열어 내년부터 교육부의 유아학비 지원 결제카드(아이즐거운카드)와 보건복지부의 보육료 지원 결제카드(아이사랑카드)를 '아이행복카드'로 통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어린이집에서 유치원으로 옮길 때 새로운 결제카드를 발급받아야 했던 학부모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또한 학부모들이 거리, 교사, 통학차량 등 핵심 공통정보에 대해 상호비교한 뒤 시설을 선택할 수 있도록 현재 유치원알리미(e-childschoolinfo.moe.go.kr), 아이사랑보육포털(www.childcare.go.kr)에서 각각 제공하고 있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정보가 올해 말부터는 공통항목을 중심으로 한눈에 비교할 수 있게 된다.

정부는 법령개정을 거쳐 내년 말까지 유치원·어린이집의 서로 다른 정보공시 항목을 정비·통합해 원비·교사·평가 등 학부모의 선택과 교육·보육 서비스의 품질개선에 필요한 핵심정보에 대한 공개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추경호 국무조정실장은 "올해는 단계별 과제의 세부실행방안을 마련하는 등 통합작업이 본격적으로 착수되는 해로서 지난해보다 이해관계가 구체화되고 대립이 첨예화될 것"이라면서 "국정과제인 유보통합을 임기 내 마무리하기 위해 현장에서 답을 찾아나가되 지나친 이해관계로 유보통합의 취지가 훼손되는 것을 경계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