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계속되는 '이산' 논란…방심위 직원 가세해 "신상턴다" 협박

최종수정 2014.08.29 09:54 기사입력 2014.08.29 09:54

댓글쓰기

방심위 직원 악성댓글 [사진=페이스북 캡처]

방심위 직원 악성댓글 [사진=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계속되는 '이산' 논란…방심위 직원 가세해 "신상턴다" 협박

방심위(방송통신심의위원회) 직원이 '유민아빠' 김영오씨에 막말을 한 배우 이산을 옹호하는 댓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달아 논란이 일고 있다.
방심위 권익보호국 민원상담팀 소속된 박모씨는 악성댓글을 적발, 심의하고 피해자의 민원을 처리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박 씨는 27일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씨를 공개 비난한 배우 이산의 페이스북 글 “이산님 소신대로 파이팅 하시길”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어 “표현이 과격한 거 말고 이산님이 한 말에 틀린얘기 있으면 먼저 지적을 하삼”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박씨는 자신과 의견이 다른 네티즌들을 ‘좌빨종북간첩’ ‘통진당당원’ ‘빨갱이’ 등으로 표현하고 신상정보를 털겠다고 하는 등 21차례 악성 댓글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댓글을 남긴 때는 업무시간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2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박효종 위원장은 “적절하지 못한 행동에 사과드린다. 직원의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을 작성한 것이지만 방송통신정보 심의를 담당하고 있는 심의기관의 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사과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심위 직원 박모씨 악성댓글 협박, 이건 또 무슨 일이람" "이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심위 직원 박모씨 악성댓글 협박, 해고해라" "이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심위 직원 박모씨 악성댓글 협박, 방심위 직원이 할 말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