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산 '막말' 동조한 방심위 직원, 업무시간에 "신상털겠다" 악성댓글 충격

최종수정 2014.08.29 07:04 기사입력 2014.08.29 07:04

댓글쓰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직원이 이산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화제다.[사진=이산 페이스북]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직원이 이산을 옹호하는 발언을 해 화제다.[사진=이산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산 막말 동조 방심위 직원, 업무시간에 악성댓글 "신상 털겠다"


김영오 씨에 대한 '막말 파문'으로 도마위에 오른 이산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직원이 옹호하는 댓글을 달아 화제다.
지난 27일 방심위 권익보호국 민원상담팀 소속 A씨는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 씨에 대해 강력하게 비판의 말을 던진 이산의 글에 동조했다.

그는 "이산님 소신대로 사시길"이라며 "표현이 과격한 것 말고 이산님이 한 말에 틀린 얘기가 있으면 먼저 지적부터 하길"이라고 일침을 놨다.

A씨는 또한 다른 네티즌들에게도 '빨갱이', '통진당 당원', '좌빨 종북간첩'등의 악성댓글을 남겼으며 또한 해당 발언에 비판하는 댓글에 대해 "신상을 털겠다"라며 협박성 댓글도 남발했다.
특히 A씨가 댓글을 남긴 시간은 업무시간인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A씨가 근무하고 있는 방심위 권익보호국은 '건전한 방송 통신 미디어 이용환경 캠페인, '명예 훼손과 사이버 권리침패 예방업무'를 맡고 있는 단체인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최민희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현직 방심위 직원이 배우 이산 페이스북에서 이산을 옹호하고 특정지역과 정당을 비하하는 댓글을 썼다”며 “방심위 직원 본인이 쓴 글과 같은 악성 댓글을 적발하고 심의하며 피해자에 대한 민원을 처리해야 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더하다.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산 막말 동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산 막말 동조, 방심위 직원이 자기 일을 안하네" "이산 막말 동조, 근무시간에 저런거야?" "이산 막말 동조, 진짜 문제군"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