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2분기 LTE 휴대전화 판매량 1위 탈환

최종수정 2014.08.24 08:51 기사입력 2014.08.24 08:51

댓글쓰기

2860만대 팔아 32.2% 점유율 기록…애플은 8.6p 급감해 31.9%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삼성전자 가 애플을 제치고 세계 롱텀에볼루션(LTE) 휴대전화 시장 1위를 탈환했다.
23일(현지시간)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2860만대의 LTE 휴대전화를 판매해 점유율 32.2%를 기록했다.

직전 분기인 1분기에 LTE 휴대전화 판매량 1위를 기록한 애플은 판매량이 440만대가량 줄어든 2830만대에 그쳤다. 점유율도 8.6%p 급감해 31.9%를 기록했다.

LG전자 는 판매량 520만대, 시장점유율 5.9%로 3위 자리를 지켰다.
2분기 LTE 휴대전화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5% 이상을 기록한 업체는 삼성전자와 애플, LG전자 등 세 곳뿐이다.

삼성전자는 최고급 스마트폰의 핵심인 LTE 시장 1위를 지렛대 삼아 급격한 시장성장이 예상되는 중국 LTE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중국의 올해 LTE 시장은 지난해의 6배 이상인 1억4000만대 규모로 전망되며 내년에는 2억3000만대, 2018년에는 3억6000만대 수준이 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는 중국에서 팔리는 휴대전화 10대 중 8대가 LTE 휴대전화가 될 것이라는 뜻이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LTE 기술력과 통신산업 노하우 등을 갖춘 삼성전자에 유리한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포토] 제니 '일상이 화보'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포토] 손미나 "운동의 맛" [포토] 클라라 '독보적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