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오씨 병원 이송 40일째 단식 건강악화로 결국 입원

최종수정 2014.08.22 16:30 기사입력 2014.08.22 16:30

댓글쓰기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40일째 단식해온 세월호 유가족 '유민아빠' 김영오씨가 결국 건강이 악화돼 22일 병원에 이송됐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40일째 단식해온 세월호 유가족 '유민아빠' 김영오씨가 결국 건강이 악화돼 22일 병원에 이송됐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영오씨 병원 이송 40일째 단식 건강악화로 결국 입원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외치며 40일째 단식해온 세월호 유가족 '유민아빠' 김영오씨가 건강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영오씨는 의료진, 변호사 등과 함께 22일 오전 7시50분께 구급차를 타고 시립 동부병원으로 옮겨졌다.

김영오씨는 수사권 기소권을 포함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40일째 단식중이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와 의료진은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된 김영오씨에 전날부터 병원 치료를 설득해왔다. 김영오씨는 단식을 계속하겠다고 버텼으나 주위의 설득 끝에 이날 아침 병원 입원에 동의했다.
김영오씨는 의료진에 두통과 어지러움, 숨이 차고 답답한 증세를 호소했다. 40일 단식을 이어온 김영오씨의 체중은 지난 18일 기준 47㎏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오씨 병원 이송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영오씨 병원 이송, 결국" "김영오씨 병원 이송, 단식 중단해야 할 듯" "김영오씨 병원 이송, 힘들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