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 23.9%만 "안전"…세월호 참사 후 급락

최종수정 2014.08.22 12:00 기사입력 2014.08.22 12:00

댓글쓰기

안전행정부 국민안전체감도 조사 결과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박근혜 정부가 4대악 척결 등 국민 안전을 최우선 국정 과제로 추진하고 있지만, 실제 국민들 중 23.9%만 '우리 사회가 안전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발생한 세월호 참사 등의 영향으로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불안이 확산된 것이다. 또 정부의 4대악 근절 대책에 대한 국민들의 체감도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안전행정부에 따르면 일반 국민 1200명과 중고생 100명 전문가 100명 등을 상대로 올 상반기 전화ㆍ온라인을 통해 조사한 결과 "우리 사회가 안전하다"고 답한 사람은 23.9%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28.5%에 비해 4.6%p 하락한 수치다. 특히 세월호 사고가 큰 영향을 미쳤다. 2월ㆍ3월 조사에선 각각 32.3%, 32.6%가 '안전하다'고 답했지만,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4월에는 18.5%로 추락했고, 5월에는 16%로 최악을 기록했다. 다만 6월 들어 20.1%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주요 국정 과제인 4대 사회악 척결 정책에 대한 만족도도 높지 않았다. 4대악 근절 대책이 효과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식품안전 분야를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지난해 하반기때보다 줄었다. 성폭력은 48.6%에서 47.3%로 1.3%p, 가정폭력은 52.3%에서 49.5%로 2.8%p, 학교 폭력은 50.5%에서 47.6%로 2.9%p씩 각각 만족도가 떨어졌다.

식품안전 분야에 대해선 국정조정실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패널 1127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30일부터 7월18일까지 전화ㆍ대면조사한 결과 '안전하다'는 응답이 전년대비 7.0%p 상승했고, 불안하다는 응답은 2.4%p 줄어들었다.

안전행정부 관계자는 "4대학 감축 실적은 지난해에 비해 개선됐고, 정부의 안전정책이 강화됐다고 느끼는 국민들도 늘어났다"며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민들이 실제 생활에서 안전을 체감할 수 있도록 생활체감형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