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경필지사 사태에 정신없는 경기도 '대변인실'

최종수정 2014.08.20 17:48 기사입력 2014.08.20 16:07

댓글쓰기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장남의 군대내 후임병 구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장남의 군대내 후임병 구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수원=이영규 기자] '장남의 병영 내 후임병 구타와 성추행 논란, 그리고 부인과의 이혼 소식.'

불행은 겹쳐온다는 말이 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딱 그 모양새다. 남 지사는 지난 13일 육군 헌병대로부터 큰 아들의 후임병 구타 및 성추행 통보를 받은데 이어 지난 11일 부인 이모(48)씨와의 이혼 소식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아픈' 가정사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자식을 제대로 키우지 못한 죄, 가정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죄를 이야기한다면 굳이 중국 4서중 하나인 대학의 '수신제가 치국평천하'를 논하지 않더라고 국민정서만으로도 1250만 경기도민의 행복을 책임질 '도백' 자격은 없어 보인다.

하지만 남 지사의 '입' 역할을 하는 대변인실은 이 같은 국민정서와는 달라야 한다. 사실에 근거한 '팩트'는 어쩔 수 없지만 매체 간 속보경쟁에 따른 확인되지 않은 기사들의 필터링 작업은 필요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남 지사 사태는 사퇴설로 비화되고, 19일에는 비서진과의 연락두절 소문까지 나돌았다.

당시 남 지사는 을지훈련 이틀째를 맞아 수원 팔달산 자락 밑에 있는 벙커에서 철야 훈련을 하고 있는 도청 직원들과 경찰, 소방관 등을 격려하고 있었다고 한다.
남 지사와 비서진간 연락두절 기사는 다음날인 20일 오전에도 인터넷을 도배했다. 대부분의 매체들은 확인하지 않은 채 전날 글들을 그대로 긁어 다시 올렸다. 일부 매체는 30분 간격으로 같은 내용을 다시 올리기도 했다. 속보경쟁이 낳은 씁쓸한 현주소다.

상황이 이렇자 대변인실은 부랴부랴 20일 해명자료를 냈다. 또 내부적으로 오보성 기사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아직도 풀리지 않은 의혹들이 많다. 11일 이혼과 13일 헌병대로부터 장남의 구타행위에 대해 통보받고도 이틀 뒤 15일 저녁 생맥주를 마시며 부적절한 글을 SNS에 올린 것과 역시 같은 날 중앙 일간지에 자식의 군대 생활을 걱정하는 글이 게재된 배경 등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대변인실은 그 어떤 설명도 없다.

침묵은 때론 '금'이지만, 적절한 설명이 필요할 때 이를 게을리하면 소문이 눈덩이처럼 불어나 더 이상 손을 쓸 수 없게 된다. 도지사가 직접 나설 수 없다면 대변인실이 나서 설득하고, 설명하고, 해명해야 한다. 남의 집 불구경하듯 해서는 안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