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산 축대 붕괴 주민 대피, 왕복 6차로 뒤덮어…

최종수정 2014.08.20 09:22 기사입력 2014.08.20 09:22

댓글쓰기

19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한 아파트의 축대가 무너졌다.(사진출처 = SBS 뉴스 캡처)

19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한 아파트의 축대가 무너졌다.(사진출처 = SBS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양산 축대 붕괴 주민 대피, 왕복 6차로 뒤덮어…

19일 오후 1시께 경남 양산시 평산동의 한 아파트 뒤편 외곽순환도로와 맞붙은 축대가 무너졌다.

이 사고로 토사가 외곽순환도로 왕복 6차로 덮었다.

당시 도로에 주차된 트럭 1대가 토사에 파묻혔고, 토사가 도로를 벗어나 아파트 화단과 주차장까지 밀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축대 뒤편은 평소 사람들이 자주 찾는 등산로로 알려져 경찰과 소방당국이 추가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측은 "무너진 축대 폭이 30∼40m, 높이는 30m 정도 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아직 무너지지 않은 축대에 금이 가 있거나 토사가 계속 도로로 흘러내리는 등 추가 붕괴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현장에는 포크레인 4대 등 사고 수습을 위한 중장비가 동원됐지만 축대가 또 무너질 우려 탓에 복구 작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장 주변은 원래 차량 통행량이 적은 곳이어서 일대 혼잡은 거의 빚어지지 않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난 18일부터 계속된 집중호우 탓에 물을 머금은 토사가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무너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