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포구, 11회 에너지의 날 맞아 에너지 절약 동참

최종수정 2014.08.19 12:03 기사입력 2014.08.19 12:03

댓글쓰기

녹색미래녹색세상녹색지구와 합동 캠페인, 청사 불끄기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8월22일 제11회 에너지의 날 행사에 맞춰 (재)녹색미래녹색세상녹색지구 부설교육기관인 미래환경센터와 함께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실시한다.

에너지의 날은 우리나라의 역대 최대 전력소비를 기록한 2003년8월22일을 계기로 에너지 중요성을 깨닫고 미래 에너지확보 방안을 모색, 국민들로부터 실질적인 에너지실천을 이끌어내기 위해 에너지시민연대가 지정한 날이다.

서울시 에너지수호천사단은 녹색미래 교육관에서 원전하나줄이기사업 일환으로 신재생에너지 체험교육과 에너지절약 캠페인 피켓 만들기를 실시하고 마포 도화소 어린이공원에서 여름철 피크시간대 절전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홍보 캠페인을 펼친다.
불꺼진 마포구청사

불꺼진 마포구청사


구는 또 매월 22일 ‘행복한 불끄기’와 연계, 마포구 종합청사 등 공공청사를 ‘청사 불빛 없는 날’로 운영, 대형아파트 단지 위주로 소등행사도 진행한다.

22일 에너지의 날에는 청계광장을 비롯한 전국 각 지역에서 기념식이 열리며 낮 2시부터 한 시간 에어컨을 끄거나 설정온도 2도 올리기, 오후 8시30분부터 9시 5분까지 35분간 전등 끄기 등 에너지절약을 위한 범국민적 실천운동을 전개한다.

이기락 환경과장은 “지역주민의 생활 속 작은 에너지 절약실천이 전력수급 위기를 극복 할 수 있는 초석이 돼 기후환경 변화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에너지절약 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