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13세 미만에 계정 허용…국내 포털은 이미 가능

최종수정 2014.08.20 16:18 기사입력 2014.08.19 11:42

댓글쓰기

구글, 어린이 맞춤 서비스 신설…네이버·다음, 나이에 따른 별도의 가입제한 없어
미국 실리콘밸리 내 구글 본사

미국 실리콘밸리 내 구글 본사


[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 앞으로는 13세 미만 어린이들도 구글 계정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업체 매셔블은 18일(현지시간) 구글이 어린이 맞춤형 서비스를 내놓으며 처음으로 13세 미만 어린이들에게 계정을 허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현재 구글은 13세가 돼야 비로소 계정을 얻을 수 있도록 가입절차에 나이 제한을 두고 있다. 이번 서비스 개정으로 어린이들도 자신만의 계정을 얻어 ‘어린이 보호’ 버전의 게시물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구글은 서비스 악용을 방지하기 위해 어린이들에게 유해한 게시물을 차단하도록 하는 기능을 부모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한편 네이버와 다음 등 국내 포털사이트의 경우 나이에 따른 별도의 가입 제한이 없다. 다음은 생년월일이 아닌 전화번호나 이메일로 가입이 가능하다. 또한 네이버와 다음은 각각 쥬니버네이버, 키즈짱이란 이름으로 어린이들을 위한 전용 코너를 별도로 마련해뒀다.
양성희 기자 sunghe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