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7시간 의혹제기' 산케이 지국장 검찰 출석

최종수정 2014.08.18 11:50 기사입력 2014.08.18 11: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과 관련해 의혹을 제기했다 보수단체로부터 고발당한 산케이신문 가토 다쓰야 서울지국장(48)이 검찰에 출석했다.

가토 지국장은 18일 오전 11시 5분께 변호인, 통역인과 함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정수봉)는 가토 지국장을 상대로 해당 보도를 하게 된 경위와 취재방식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검찰은 가토 지국장에게 의혹 제기의 근거가 된 자료를 함께 제출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가토 지국장에 대한 조사와 함께 해당 기사가 박 대통령의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등 법리검토를 거친 후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지을 방침이다.

가토 지국장은 지난 3일 모 일간지 칼럼과 증권가 정보지 등을 근거로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 침몰 당일 행방불명, 누구와 만났나'라는 제목의 온라인 기사를 작성해 박 대통령의 사생활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이달 초 자유청년연합 등 보수단체가 가토 지국장을 고발하자 출국정지 조치하고 출석을 통보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