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바퀴' 선우재덕 "유정현 첫 유세 때 보자마자 펑펑 울어"

최종수정 2014.08.17 14:54 기사입력 2014.08.17 14:54

댓글쓰기

선우재덕이 유정현 국회의원 출마 당시를 회상했다.(사진출처 = MBC '세바퀴' 방송 캡처)

선우재덕이 유정현 국회의원 출마 당시를 회상했다.(사진출처 = MBC '세바퀴'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바퀴' 선우재덕 "유정현 첫 유세 때 보자마자 펑펑 울어"

배우 선우재덕이 유정현이 국회의원 선거에 나갔을 당시 일화를 공개해 화제다.
16일 방송된 MBC 예능 ‘세바퀴’에서는 유정현과 선우재덕이 절친으로 출연했다.

선우재덕은 과거 유정현이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해 선거운동을 할 때를 언급했다.

선우재덕은 “처음에 유정현이 정치인을 한다고 말했을 때는 많이 말렸다. 여리지 않나. 하지만 본인이 끝까지 하겠다고 하기에 열심히 해보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첫 유세를 도와주러 캠프 사무실에 갔는데 유정현이 나를 보자마자 울어서 힘내라고 다독여줬다”며 “결국 당선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정현은 “당시 아무리 친해도 연락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흔쾌히 선우재덕이 응원해줘서 고마웠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선우재덕은 유정현이 국회의원 당선 이후 목소리 톤이 바뀌었다고 폭로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정현 선우재덕 소실을 접한 네티즌은 "유정현, 선우재덕 같은 친구 있어 든든하겠다" "유정현, 선우재덕과 엄청 친하네" "유정현, 이제 방송 복귀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