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하루 체재비, 아시아 중 5번째로 비싸

최종수정 2014.08.17 11:44 기사입력 2014.08.17 11:44

댓글쓰기

세계 100대 도시 평균 보다 58달러 비싼 것으로 나타나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서울의 하루 체제비가 세계 100대 도시 중 25번째, 아시아 도시 가운데 5번째로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박대출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세계 100대 도시 여행객 평균 체제비 현황' 자료를 근거로 "올해 외국인이 서울에서 하루 생활하는 데 소요되는 체재비(호텔비+음식)는 426달러로 미국을 제외한 세계 100대 도시 가운데 25번째, 아시아 도시 가운데 5번째로 비싼 도시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기준 세계 100대 도시의 1일 평균 체재비는 368달러(호텔비 226달러+음식비 142달러)였다. 서울은 평균보다 58달러 비싼 것이다.

도시별 체재비는 베네수엘라 카라카스가 611달러로 가장 비쌌고, 스위스 제네바가 547달러로 2위를 차지했다. ▲3위 스웨덴 스톡홀름 528달러 ▲4위 노르웨이 스타방에르 524달러▲5위 홍콩 523달러 순이었다.

이밖에 아시아 도시에서는 ▲11위 러시아 모스크바 490달러 ▲13위 싱가포르 478달러 ▲21위 일본 도쿄 452달러 ▲51위 중국 베이징 355달러 등이었다.
서울의 평균 체재비는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세계 100대 도시 중 58위였으나 2012년에는 32위, 2013년에 27위에 이어 올해는 25위로 뛰어올랐다.

세계 100대 도시 체재비는 미국의 '비즈니스 트래블 뉴스'가 매년 발표하는 '비즈니스 여행지수'를 토대로 산출한 것으로 박 의원은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비용을 낮추는 문제도 중요하지만 외국인이 고비용을 내더라도 우리나라를 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편의시설 등 인프라를 구축하는 정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