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SDI, 中 ESS시장 본격 진출…선그로우와 합자법인 설립

최종수정 2014.08.17 11:00 기사입력 2014.08.17 11:00

댓글쓰기

▲박상진 삼성SDI 사장과 선그로우 차오런시엔 동사장이 합자사 설립을 위한 MOU에 서명을 하고 있다.

▲박상진 삼성SDI 사장과 선그로우 차오런시엔 동사장이 합자사 설립을 위한 MOU에 서명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삼성SDI 가 중국 선그로우社와 합자법인을 설립하고, ESS(Energy Storage System·대용량에너지저장장치)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삼성SDI는 박상진 사장과 차오런시엔 선그로우사 동사장이 지난 14일 중국 허페이(合肥)에서 만나 합자법인을 설립하기로 최종 합의하고, 이를 위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SDI와 선그로우는 향후 큰 성장이 전망되는 중국의 전력용 ESS 시장을 공동으로 개척하고, 생산거점을 공동으로 투자하기 위해 합자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합자법인은 중국 내 ESS의 개발, 생산, 판매를 맡게 된다. 법인 입지는 조만간 확정될 예정이며 생산공장은 내년 상반기 중 착공, 하반기부터 본격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삼성SDI는 ESS 배터리 팩과 시스템의 현지생산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제고하고, 나아가 시안(西安)에 위치한 삼성SDI 자동차전지 공장의 고성능 셀을 사용해 자동차전지 사업과의 시너지도 강화할 방침이다.
삼성SDI와 함께 합자법인을 설립하게 된 선그로우는 전력장비와 신재생에너지 관련 부품 제조사로, 중국 태양광 인버터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3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 시장 1위, 세계 시장 2위에 올라 있는 기업이다.

박상진 삼성SDI 사장은 "이번 ESS 합자사 설립은 앞으로 본격 성장이 전망되는 중국 ESS시장을 개척하고, 선점하기 위한 든든한 기반이자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전 세계 리튬이온 2차전지 ESS의 최대 시장으로서 발전소나 송배전망,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발전 등에 설치되는 '전력용 ESS'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지난 해 세계 리튬이온 2차전지 ESS 시장 규모가 약 700MWh를 기록한 가운데, 그 중 중국이 약 150MWh로 20% 이상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2020년에도 중국 ESS 시장은 지속 성장, 약 2250MWh로 세계시장의 15% 수준를 차지할 전망이다. 아울러 이중 60% 이상이 전력용 ESS로 성장을 견인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