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방한]"청년들, 교황이 제 때 밥은 드시게 좀 하지 !"

최종수정 2014.08.18 08:28 기사입력 2014.08.16 07: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프란치스코 교황은 15일 오후 1시 대전 가톨릭대학교에서 열린 '아시아청년대표'들과의 오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교황은 제 때 밥을 못 먹을 정도로 모든 청년들을 응대하고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눴다. 오찬에는 예정대로 아시아 17개국, 17명의 대표와 가수 보아가 참석했다. 또한 통역을 담당한 정제천 신부, 유흥식 대전교구장(주교) 등도 함께 했다.

대화는 영어로 이뤄졌다. 아시아 각국은 나라마다 영어 발음이 제각기 달라 대화가 원만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도 영어를 썼다. 그 역시 완벽하지는 않았다. 교황은 작년 3월 교황 즉위 후 많은 사람과 대화하고 소통하기 위해 늦은 나이에 영어 공부에 매진, 어느 정도 가벼운 대화가 가능한 상태다.

유 주교는 "교황께서 목소리도 나오지 않을 정도로 힘들고 피곤해 옆에 앉은 제가 죄송할 지경이었다"며 "젊은이들은 끊임없이 한사람 한사람 질문을 해서 교황이 밥먹을 시간조차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유 주교는 "젊은이들이 각자 자기네 나라에 대해 이야기했으며 많은 젊은이들이 교황을 초청하는 등 지극히 젊은이 다운 얘기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어 "셔츠를 입은 한 젊은이는 대화 도중 선물을 드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오찬 메뉴로는 한식과 양식이 소박하면서도 참석자들의 영양을 고려해 차려졌다.
대전 성심당 빵과 두종류의 케잌, 호박죽, 야채가 나왔다. 쁘로슈트를 올려놓은 생연어와 잡채, 서너종류의 생선전, 소고기 구이, 아스파라거스, 토마토 등도 차려졌다. 젊은이들에게는 치킨다리, 소세지를 따로 더 내줬다. 대신 교황과 유주교에게는 에스프레소가 주어졌다. 과일로는 멜론, 사과, 귤, 복숭아, 수박 등이 나왔다. 젊은이들에겐 주식으로 복음밥을 줬다. 교황은 식사 중 유 주교가 잡채를 권하자 맛있게 먹기도 했다. 그러나 식사가 시작되고 한시간이 넘도록 젊은이들의 대화를 들어주느라 교황은 제때 식사를 거의 하지 못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수 보아에게 "세상 흐름에서 벗어나 앞으로 더 나아가라"고 덕담했다. 교황은 이미 보아가 아시아를 대표하는 가수이고 아시아청년대회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것을 알고 있었다. "어디에서나 미사 잘 참석하고 기도도 잘하고 하느님께 자신을 맡기고 있다"는 유 주교의 말에 교황은 매우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아시아청년대회에 오기 위해 오래전부터 돈을 모았다는 홍콩 대표 '수엔 카포'는 교황에게 "홍콩에도 와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교황은 "스케줄은 아직 모른다.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교황은 '사랑해요 파파'라고 말하는 젊은이에게 '나도 사랑한다'고 답하며 머리를 쓰다듬어줬다. 캄보디아에서 온 스마이는 "교황님과 식사를 함께 해 꿈만 같다. 행복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유 주교는 "제가 느낀 건 젊은이들에게 얼마나 사랑이 큰지 한마디도 거르지 않고 다 들어주셨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한 청년은 가족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교황에게 요청했다. 이에 교황은 정성껏 기도를 올려줬다. 교황은 참석자들과 일일이 사진촬영에 응했으며 명함에 다 사인도 해줬다.

청년들과 교황의 대화는 격의 없고 즐겁게 이뤄졌다. 피곤한 듯 하다가도 청년들의 얘기에는 미소로 화답하며 진지하게 답변하고 응했다. 유 주교는 "대화가 너무 길어져 교황께서 두시반이 넘도록 밥 한술 못 떠 내가 청년들에게 5분만 식사시간을 갖게 좀 쉬자고 제동을 걸기도 했다"고 술회했다. 교황은 마지막으로 참석자들과 다 함께 사진을 찍은 후 당진 솔뫼로 이동했다. 한편 참석자들은 한결같이 '소탈한 모습에 놀랐다', '매우 친절하셨다'며 감격했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