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 위안부 할머니들 만나 "명예회복 조치되어야"

최종수정 2014.08.15 17:49 기사입력 2014.08.15 17: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5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뮤지컬 '꽃신'을 관람하면서 일본의 역사 왜곡을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마포구 문화센터를 찾아 위안부 할머니와 면담을 가진 후 나란히 앉아 뮤지컬을 관람했다. 이날 뮤지컬 관람에는 강일출 할머니와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와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일부 새누리당 의원들이 동석했다.

김 대표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해 "이 시대를 사는 국민 중 제일 마음에 한을 갖고 사시는 분들에게 위안부라는 표현을 하기도 죄송스럽다"며 "돌아가시기 전에 반드시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조치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에서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하지 않고 우리를 화나게 하는 발언들을 해서 안타까운 상황"이라며 "역사는 지워지지 않는데 자꾸 왜곡하려는 것은 잘못된 일이다. 한·중·일이 서로 협력해야 할 시점에 관계가 점점 나쁘게 가게 하는 일본 당국자들이 원망스럽다"고 말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