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낱말의 습격]호오형(好惡型) 인간(128)

최종수정 2014.08.16 07:30 기사입력 2014.08.16 07:30

댓글쓰기

오래 전에 호오형 인간과 시비형(是非型) 인간에 대한 글을 쓴 일이 있다. 좋다, 싫다로 대상을 파악하고 이해하는 인간은 호오형 인간이며, 옳다, 그르다로 대상을 분석하는 인간은 시비형 인간이라 할 수 있다. 인간을 딱이 두 영역으로 나누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다. 두 가지 성향이 한 인간 속에 공존하고 있는 게 일반적이며 다만 비율의 문제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분류의 효용은 있다. 이렇게 분류해서 보면, 한 사람의 판단 스타일이 꽤 잘 드러난다.

그때 글의 결론 부분에 나는, 융이나 라캉에 심취해 있던 시절이라 그랬는지, 호오형 인간은 대개 어린 시절의 감수성이나 판단 방식을 유지하고 있는 상태로 보인다고 말했다. 좋다, 싫다 라는 방식의 판단을 자주 하는 사람은, 유아기의 대상 관리 방식(울면 어머니가 달려와 먹을 것을 주는 나름의 기호와 신호 체계들)이 다음 단계인 이성 작동의 판단으로 넘어가지 않은 상태로 유지되어온 것이라고 생각했다. 쉽게 말하면 유치하다는 얘기다. 돌이켜 봐도 아주 틀린 것은 아닌 듯 하다. 호오형이 좀 더 원형적이고, 시비형은 업그레이드된 판단 방식인 점은 분명하다. 하지만 강력한 지도자나 뛰어난 전사(戰士), 예술가, 심지어 명망있는 학자나 기자, 문학가들 중에는 '호오형'이 생각보다 많으며, 그 판단의 단호함이나 감정적인 성향을 활용하여 대중이나 독자의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것을 열정이나 비전으로 이해하기도 하고, 몰입이나 신념으로 읽기도 한다.

호오형과 시비형에 대한 이해를 어렵게 하는 대목은, 두 가지 성향을 교묘하게 합성한 퓨전형 인간의 경우에 있기도 하다. 호오형의 성향을 그대로 지니고 있으면서 그 위에 옳고 그름의 판단을 화려하게 전시하여, 스스로의 판단이 냉철한 분석에서 나오는 것인 것처럼 포장하는데 능란한 사람이 생각보다 많다. 이미 뱃속에서는 좋다, 싫다로 판단이 나 있으면서도, 다양한 사례들과 판단 요소들과 레토릭을 활용하여 시비를 가리는 형식을 취한다.

'나쁜 놈' '죽일 놈' '맘에 안드는 놈' '괘씸한 놈' '기분 나쁜 놈' '내 편이 아닌 놈' '내 반대편에 있는 놈'이란 생각을 바탕에 깔고 그 바디 위에 고급렌즈들을 끼워 정밀하게 분석하고 있는 시늉을 하는 것이다. 이같은 호오형은 지식인의 한 전형이다. 명성을 지닌 많은 지식인들이 다혈질이며 분노 중독이며 표리 부동이며 자기 성찰이 부족하며 거짓말을 일삼는 까닭은, 시비형 허울을 지닌 호오형이기 때문인 것을 깨닫게 됐다. 나 또한 먹줄을 잡고 사는 먹물 인간으로, 어린 날의 흑백 판단과 네편 내편의 정의 감각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면서, 세상에서 배운 논리나 이성적 분별이나 판단 유예와 관용을 이야기하면서 호오형을 분칠해온 게 사실이다. 많은 글들은, 내부의 골짜기에 호오형의 판단을 이미 내려놓고는, 심각하고 진지하게 이것저것 논리들을 끌어대며 시비형 시늉을 잔뜩 하고는, 칼을 내려칠 때는 내심에 있던 비수를 꺼내 들이대는 치졸한 논객이었음을 고백한다. 이 더러운, 판단의 사바세계에서 훌쩍 벗어나는 지식인이 있다면, 정말 존경하고 싶다.


'낱말의 습격' 처음부터 다시보기
이상국 편집에디터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