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가로 몰려드는 투자자…경매 낙찰가율 역대 최고

최종수정 2014.08.11 07:06 기사입력 2014.08.11 07:06

댓글쓰기

올해 낙찰가율 64.2%…2001년 조사 이래 가장 높아
저금리 기조…주택 임대소득 과세 논란도 일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매달 월세 수익을 올릴 수 있어 안정적인 투자처로 꼽히는 상가로 투자자들의 발길이 집중되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여윳돈을 투자할 곳이 마땅치 않은 데다 주택 임대소득 과세 논란 등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법원 경매서 진행된 상업시설의 낙찰가율(감정평가액 대비 낙찰가 비율)은 평균 64.2%를 기록했다. 이는 이 업체가 경매 정보를 조사하기 시작한 2001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은 2003년 63.7%를 기록하며 정점을 찍은 이후 2005년 52.1%, 2009년 51.6%, 2011년 57.8% 등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3년 61.2%로 다시 60%대를 회복, 올해 들어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상업시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경매에 나오는 물량 자체가 감소하고 있다. 외환위기 직후인 2001년에 가장 많은 3만7946건이 경매에 부쳐졌다. 이후 2005년 3만3280건, 2009년 3만240건, 2012년 1만9214건, 2012년 1만5천492건 등을 기록했다. 올해는 이보다 줄어든 1만3145건만이 경매장에 나왔다.
경매 물건이 감소하면서 입찰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올해 상업시설 물건당 평균 응찰자 수는 평균 2.9명으로 2001년 이후 가장 높았다. 지난달 22일 진행된 서울 은평구 대조동의 한 근린상가 경매에는 무려 53명의 응찰자가 몰리면서 감정가 19억4000여만원의 151%인 29억3900만원에 낙찰됐다.

하유정 지지옥션 연구원은 "국제 금융위기 이후 상업시설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경매로 나오는 물건 자체도 감소하고 있다"며 "물건이 줄어들다 보니 경쟁이 심해지고 낙찰가율도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상가의 인기가 치솟는 것은 저금리 기조 속에 주택 월세 물량이 급증해 수익률이 떨어지면서 상가 투자로 전환한 사람이 늘었기 때문이다. 연초 정부의 주택 임대소득 과세 방침으로 임대사업에 대한 매력이 줄어든 점도 상가의 인기 상승을 부추긴 것으로 풀이된다.

구분등기된 소형 상가 점포의 낙찰가율은 72.7%로 가장 높았고 아파트형 공장내 상가 72.4%, 아파트 단지 내 상가 69.7%, 근린상가 69.4%로 뒤를 이었다. 반면 공급과잉 우려가 이는 오피스텔 내 상가(62.9%)나 대형 쇼핑몰(58.8%), 시장(50%), 주상복합상가(49.6%) 등의 낙찰가율은 평균 이하에 그쳤다.

박원갑 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은퇴를 앞둔 베이비붐 가구들이 노후대비를 위해 연 5∼6% 정도의 임대수입이 가능한 아파트 단지 내 상가나 근린상가에 투자를 늘리고 있다"며 "집값이 안정된 상황에서 수익형 부동산인 상가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