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마트폰 배터리, 통신사 따라 더 빨리 닳을 수도"

최종수정 2014.08.07 11:37 기사입력 2014.08.07 08:29

댓글쓰기

(출처 : http://blog.laptopmag.com/)

(출처 : http://blog.laptopmag.com/)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 같은 스마트폰 제품이라도 가입한 통신사에 따라 배터리 소모 시간이 다를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6일(현지시간) 미국 IT전문매체 '랩톱 매거진'에 따르면, 뉴욕과 시카고의 두 곳에서 버라이즌, T모바일, 스프린트, AT&T의 4대 이동통신사 네트워크를 이용해 삼성전자 '갤럭시S4'와 '갤럭시S5', HTC의 '원 M7'과 '원 M8'의 스마트폰 4종의 배터리 지속시간을 측정한 결과 T모바일에 가입된 스마트폰의 배터리가 가장 오래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테스트에서는 배터리 소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블루투스, 근거리무선통신(NFC), 와이파이 기능을 모두 비활성화했으며 네트워크 서비스 신호세기도 최소 3칸 이상 같은 수준으로 맞췄다. 화면 밝기 역시 150니츠(nits·휘도 단위)로 통일했다.

그 결과 T모바일은 스마트폰 4개 제품 모두에서 가장 배터리가 오래 유지됐으며 경우에 따라 타사보다 압도적으로 지속시간이 길게 나타나기도 했다.

갤럭시S5의 경우 배터리 지속시간은 버라이즌에서 7시간30분이었으나 T모바일에서는 11시간에 육박해 3시간30분 더 오래갔다. 스프린트에서는 8시간34분, AT&T에서는 9시간 28분이었다. 또 HTC 원 M8을 이용한 테스트에서도 T모바일 망을 사용했을 때 10시간50분이었으나 버라이즌에서는 9시간52분, 스프린트에서 9시간 26분, AT&T에서 8시간42분이었다.
이처럼 같은 스마트폰도 가입 통신사에 따라 배터리 시간이 차이가 나는 이유는 분명하지 않다. 이통사마다 각각 다른 망 커버리지, 주파수, 망 특성, 연결 수요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테스트를 진행한 랩톱매거진은 "다른 스마트폰 제품들을 사용해 계속 시험해 봤을 때도 이 같은 경향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면서 "T모바일의 스마트폰이 유독 배터리가 오래가는 이유는 T모바일의 망 주파수 특성이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데 더 효과적일 수도 있고, 또 T모바일 롱텀에볼루션(LTE) 가입자 수가 경쟁사보다 적다는 점, 혹은 T모바일이 타 통신사에 비해 '블로트웨어(잘 사용되지 않음에도 쓸데없이 공간을 차지하는 소프트웨어, 여기서는 통신사 선탑재 애플리케이션을 말함)'가 훨씬 적다는 점이 작용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T모바일은 가입자 수 4910만명으로 미국 4대 통신사 중 4위다. 올해 2분기(4~6월) 기준 가입자 수는 버라이즌 1억2200만명, AT&T 1억1601만명, 스프린트 5460만명이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