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샘 해밍턴 아내 정유미 "남편 귀여워서 내가 먼저 접근"

최종수정 2014.07.25 19:28 기사입력 2014.07.25 19:28

댓글쓰기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가 첫 만남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가 첫 만남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샘 해밍턴 아내 정유미 "남편 귀여워서 내가 먼저 접근"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가 방송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콤비 특집으로 컬투, 샘 해밍턴, 헨리, 바로, 진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깜짝 출연한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는 "식당에서 처음 봤는데 옆자리에 (샘 해밍턴이) 친구와 앉아있었다. 너무 귀여웠다"며 "안 되는 영어로 용기를 내 다가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정유미는 당시 샘 해밍턴이 나이를 6살이나 속였다며 "4살 연상인 줄 알았는데 2살 연하였다. 나는 연하를 안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샘 해밍턴은 "주변 사람들의 조언에 따른 거다. 여자에게 먼저 나이를 물어보고 올려 말하라 했다. 그땐 연하가 별로 인기가 없었을 때였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샘 해밍턴 아내 정유미를 방송을 통해 본 네티즌은 "샘 해밍턴 아내 정유미, 먼저 다가가는 용기 멋져" "샘 해밍턴 아내 정유미, 미인이다" "샘 해밍턴 아내 정유미, 예능감 넘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