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희연 "자사고 평가지표 전면 재검토"…일반고 전환은 내년으로 연기

최종수정 2014.07.25 15:00 기사입력 2014.07.25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5일 자사고 평가 지표를 전면 재검토하고, 평가 결과에 따른 일반고 전환 시점을 2016학년도부터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평가 지표의 타당성에 대한 논란과 학생·학부모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후 1시께 서울시 서대문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8월말까지 최종 종합지표를 만들어 올해 평가 대상인 14개교에 대한 평가를 재실시 할 것"이라며 "평가 결과 지정 취소되는 학교의 입학 전형 변경 적용 시기는 2016학년도부터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가 시기를 늦추는 문제 및 평가 대상 학교의 취소 적용 시기를 2016학년도부터 적용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법률자문단의 검토를 거친 결과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조 교육감은 "'공교육 영향 평가 지표'를 적용해 (공식적인 평가 이전에) 시뮬레이션을 해 본 결과 14개 학교 모두 지정 취소해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다"면서 "이 평가지표의 타당성에 대해 논란이 있었던 점은 사실이고, 또 학생과 학부모에 혼란을 줄 수 있어 평가 지표를 다시 만들기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교육감은 자사고에 대한 향후 기본 정책은 자사고 설립 취지에 따라 엄격히 관리한다는 방침이다.

조 교육감은 "2016학년도 입시 전형부터는 면접을 없애고 전원 성적 제한 없이 추첨에 의한 선발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다"면서 "자사고에는 우선 추첨 선발 기회가 주어지고 설립 목적에 찬동하는 학생들만 지원하므로 굳이 면접을 실시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조 교육감은 자사고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조 교육감은 "자사고는 이명박 정부의 고교다양화 정책에 따라 많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도입된 제도"라면서 "하지만 그 결과 고교의 수직 서열화가 심화됐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조 교육감은 "자사고가 선발효과에 기대 입시명문으로 발돋움하려하지 말고 이제는 일반고와 진정한 의미의 다양성 경쟁을 해야 한다"면서 "국회와 정부가 법개정을 통해 이러한 근본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