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용산 화상경마장 찾아 "영업 중단" 촉구

최종수정 2014.07.20 15:07 기사입력 2014.07.20 15:07

댓글쓰기

박원순, 용산 화상경마장 찾아 "영업 중단" 촉구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용산 화상경마장을 직접 찾아가 영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박 시장은 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용산 화장경마장' 앞 농성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15층에 위치한 경마장 객장의 내부 시설을 둘러봤다. 주민들은 지난달 28일 임시 개장한 화상경매장의 이전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박 시장은 "쾌적한 교육환경과 평온한 주거환경은 화상경마장 같은 사행시설로부터 철저히 보호되고 지켜져야 한다는 게 서울시의 확고한 입장"이라며 "한국마사회는 화상경마장 이전을 추진하면서 지역주민들의 동의를 얻는 데 실패했고, 이에 반대하는 용산지역 12만 주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일방적으로 이전 영업을 개시했다. 그 과정에서 주민들 다수를 영업방해 혐의로 고소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한국마사회에 시범영업을 중단하라고 촉구하며 "용산 화상경마장 외에 서울 도심에 있는 다른 사행산업 시설도 외곽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사행산업 인허가에 대해 서울시를 비롯한 지방자치단체는 권한이 없기 때문에 실제로 영업 중단까지 이어질지는 불투명한 형편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10월 마사회 쪽에 화상경마장 이전 재검토를 요청한 후 지속적으로 반대 입장을 표명해 왔다. 박 시장은 "서울시도 적극 건의하겠지만, 국회 차원에서 이 문제를 심도 있게 다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