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 프리우스 PHV, 테스트 연비 '247㎞' 달성 "무서운 연비"

최종수정 2014.07.18 16:08 기사입력 2014.07.18 16:08

댓글쓰기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포토] 프리우스 PHV, 테스트 연비 '247㎞' 달성 "무서운 연비"

도요타 '프리우스 PHV'가 경이적인 연비 기록을 달성했다.

18일 한국토요타자동차(대표 요시다 아키히사)가 "플러그인 가솔린 하이브리드인 프리우스 HPV가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진행한 연비 테스트에서 1리터로 약 247㎞를 주행했다"고 밝혔다.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프리우스 PHV (사진: 토요타 제공)


이 테스트에서는 토요타 영국 법인인 도요타 UK가 '얼마나 적은 연료로 달릴 수 있나?'에 도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요타측은 “테스트가 진행된 프리우스 PHV는 서킷 주행을 위한 보디킷(body kit)과 저구름 저항 타이어(low rolling resistance tire)가 장착된 것을 제외하면 일반 판매 모델과 동일하다”며, “최저속도 60㎞/h를 포함한 모든 규정을 준수한 상태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기록은 험준한 노르트슐라이페 코스에서 프리우스 PHV의 전기모드와 에코모드를 적극적으로 사용한 결과로 볼 수 있다.

운전을 담당한 자동차 저널리스트인 조 클리포드(Joe Clifford)는 “가솔린 엔진이 가동할 수 밖에 없는 오르막이 없었다면 계기판이 보여줄 수 있는 최고 연비인 999.9mpg를 달성했을지도 모른다”며 소감을 덧붙였다.

도요타 측은 북쪽 코스 20.8㎞ 중 전기 모터로만 구동할 수 있는 구간이 포함돼 있었기 때문에 이 같은 연비가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도요타 하이브리드의 가장 진화된 프리우스 PHV는 컴팩트한 사이즈의 충전식 리튬이온 배터리와 1.8 앳킨슨 사이클 패트롤 엔진이 결합됐으며, 일반 프리우스 보다 전기 모드로만 더 멀리, 보다 높은 속도로 주행이 가능하다. 프리우스 PHV의 영국 공인 연비는 갤런 당 134마일(리터 당 47㎞)이다.

일본에서 2012년 1월 30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프리우스 PHV의 국내 판매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일본 내에서는 320~420만엔(약 3500~4600만원) 정도의 가격이 매겨져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