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영애 기부논란 대만 산모 외제차끌고 호화생활 "진실은?"

최종수정 2014.07.14 18:39 기사입력 2014.07.14 18:39

댓글쓰기

이영애 기부논란(사진:JTBC 방송캡처)

이영애 기부논란(사진:JTBC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영애 기부논란, 대만 산모 외제차끌고 호화생활 "진실은?"

배우 이영애가 기부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현지시각) 한 대만 인터넷 사이트에 BMW 승용차 옆에서 찍은 대만 부인 사진과 함께 이들 부부가 부유하다는 글이 게재됐다.

드라마 '대장금' 팬으로 알려진 이들 부부는 지난 2월말 한국을 찾았다가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해 당시 임신 7개월이던 아내가 조산하는 불상사를 겪었다. 당시 몸무게가 1킬로그램밖에 되지 않았던 아기는 몇 차례 수술 끝에 고비를 넘길 수 있었지만 결국 병원비 1억5000만원이 그들에게 가장 큰 부담이었다.

조산한 산모는 서울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고 후유증으로 비싼 비용을 내고 여러번의 수술을 거쳐야 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이영애가 병원비 중 1억원을 내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치료비가 없다던 타이완 산모의 화려한 삶이 알려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이 부부에 병원비 1억원을 기부한 이영애가 '사기'를 당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것.

이 같은 대만 산모의 삶과 관련해 대만 현지 언론은 "대만 산모가 독일산 외제차를 보유하고 있고, 한 장에 48만원인 유명 가수의 콘서트를 함께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또 고급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도 알려졌는데, 이 모든 것이 국가적 망신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이런 논란이 끊이지 않자 산모의 남편은 "BMW 승용차는 친구의 것으로 몇년 전 아내가 차 옆에서 사진만 찍은 것"이라며 "현재 1만 대만달러(약 34만 원)를 내고 월세 생활을 하고 있다" 며 해명했다.

이어 "나는 평범한 직장인이며 재산을 가지고 있지도 않다"며 "기부받은 돈을 나눠서라도 갚으려고 돈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이영애 기부논란 소식에 네티즌은 "이영애 기부논란, 진위여부는?" "이영애 기부논란, 타이완 산모의 1억 먹튀?" "이영애 기부논란, 사기당한건가"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