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폭염특보, 전국 찜통더위 "주말에도 무더위…자외선차단제 필수"

최종수정 2014.07.11 18:10 기사입력 2014.07.11 18:10

댓글쓰기

11일 전국적인 무더위로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다.(사진: MBC 뉴스 캡처)

11일 전국적인 무더위로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다.(사진: MBC 뉴스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폭염특보 전국 찜통더위 "주말에도 무더위…자외선차단제 필수"

전국 곳곳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11일 전국 곳곳의 기온이 30도를 넘나들고 있다. 강릉의 경우 34.4도까지 올라갔고 대구도 33.8도였다.

이같은 더위에 폭염특보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 경기와 충청의 특보는 해제됐지만 여전히 동해안과 영남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지만 한낮에 찜통더위는 계속된다.
서울의 아침기온은 23도, 대전 22도, 대구는 24도, 강릉의 아침 기온 27도로 동해안 지역에는 열대야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서울과 전주의 최고기온 30도, 대구는 32도까지 오른다.

주말에도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자외선 지수도 차단제를 안 바르면 피부가 빠르게 탈 수 있는 '매우 높음' 단계까지 치솟아 대비가 필요하다. 남부지방은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지역 아침부터 비가 내리겠고, 전남해안지역은 늦은 밤에 비가 예상된다.

폭염특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폭염특보, 너무 더워 죽겠어" "폭염특보, 사망자 나올듯" "폭염특보, 날씨가 미쳤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