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은행 직원 배려로 2000만원 보이스피싱 막아

최종수정 2014.07.11 17:46 기사입력 2014.07.11 17:33

댓글쓰기

사진제공=전북은행

사진제공=전북은행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JB전북은행은 동산동지점 이미지 행원(사진)이 고객에 대한 배려로 2000만원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일 고객 최모(80대·여)씨는 동산동지점 창구를 방문해 2000만원을 D증권 A모씨에게 송금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행원은 송금 과정을 돕기 위해 A씨가 누구인지를 물었고 최씨는 "서울에 사는 딸의 집주인인데, 전화로 전세금을 송금해달라고 요구해 돈을 찾아왔다"고 답했다.

집주인이 직접 할머니에게 전세금을 요청한 점을 수상히 여긴 이 행원은 최씨에게 딸에게 연락할 것을 설득했다. 딸에게 확인한 최씨는 전화사기임을 확인했다.

최씨는 "현금재산 전부나 다름없는 2000만원의 피해를 막아줘 정말 고맙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전북은행 관계자는 "이 행원은 평소 꼼꼼한 성격과 고객을 배려하는 습관으로 유명하다"며 "고객을 가족처럼 생각했기 때문에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