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애인 권익과 자립 위한 장애 인식 개선 교육

최종수정 2014.06.29 16:33 기사입력 2014.06.29 16:33

댓글쓰기

서초구, '하나된 서초, 희망찬 미래' 행사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서초구는 제1회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열린 마음으로 모두가 주인이 돼 더불어 함께 할 수 있는 '하나된 서초, 희망찬 미래' 행사를 26일 서초구민회관에서 개최했다.

장애인의 삶과 사회적 인식이 우리 모두의 편견을 개선하는 장애인식 개선교육도 했다.

장애란 신체일부나 정신적으로 장애가 있어서 일상생활이나 사회생활에 제약을 받는 것일 뿐이며, 우리 모두가 각자 개성 있게 태어난 것처럼 장애인도 존중받아야 하는 존재로 인식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장애인식 개선 강의는 한국장애인자립생활대학 학장을 맡고 있는 전정식 사회학 박사가 진행했다.
장애인 인권교육

장애인 인권교육


그는 장애인의 노후설계에 대해 장애인들의 눈높이에 맞는 현실적인 정보 알림과 방향을 제시하고 장애인들의 적극적인 자조모임 활동을 강조했다.

서초구 관계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조성하기 위하여 장애인에 대한 사회인식 개선, 사회참여 확대, 권익과 자립도모와 장애인들의 사회적 관심과 이해를 제고하고 장애인들의 소통과 단합으로 하나된 서초, 희망찬 서초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초구는 장애인식 개선사업 프로그램으로 하반기 장애 이해를 돕는 퀴즈대회 및 장애인복지시설과 초·중학교와 자매결연을 추진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