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료민영화 반대' 서울대병원 파업

최종수정 2014.06.27 17:31 기사입력 2014.06.27 17: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서울지부 서울대병원 소속 노조원 300여명이 의료민영화에 반대하는 하루 파업을 27일 벌였다.

노조원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병원의 부대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의료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며 "영리자회사 허용과 무제한적인 부대사업 확대 정책은 모든 국민에게 재앙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파업에는 1500여명의 조합원 가운데 300~400여명이 파업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중환자실과 응급실 등 각과에서 근무하는 필수인력들은 파업에 참가하지 않아 환자들의 큰 혼란이나 불편은 없었다.

노조는 "서울대병원이 헬스커넥트라는 영리자회사를 만들어 노골적인 돈벌이 사업을 하고 있다"며 "환자의 의료정보가 담긴 환자정보시스템을 영리자회사에 넘겨줬다"고 주장했다.

헬스커넥트는 2011년 서울대병원이 SK텔레콤과 합작으로 만든 회사다. 노조는 병원이 환자들의 전자의무기록 저작물 사용권리를 헬스커넥트에 넘겼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헬스커넥트 설립에 법적인 문제는 없다"며 "전자의무기록 저작물도 병원업무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시스템을 지칭하는 것으로 환자 정보는 전혀 포함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노조는 또 비정규직을 포함해 월 기본급 21만5000원 인상, '5월 효도휴가비' 신설 등도 요구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