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신평, 동부 계열사 투기등급으로 강등

최종수정 2014.06.27 16:35 기사입력 2014.06.27 16: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27일 동부그룹 계열사 신용등급을 투기등급으로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한신평은 동부건설 무보증회사채 신용등급을 'BBB-'에서 'BB+'로 한 단계, 동부메탈과 동부CNI 무보증회사채 신용등급을 'BBB-'에서 'BB'로 두 단계 각각 강등시켰다. 이들 모두 '하향검토' 대상으로 유지됐다.

'BBB-'는 투자등급의 마지막 단계이며 'BB+' 이하는 투기등급이다.

이미 한신평은 지난 23일 이들 기업의 신용등급을 'BBB-'로 내린 바 있다.

또 동부팜한농의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은 'BBB+', 동부증권 기업신용등급은 'A+'로 각각 유지됐으나 두 계열사 모두 '하향검토' 대상에 등록됐다.
동부캐피탈 기업어음 신용등급은 'A3-'에서 'B+'로 내려갔다.

이와 관련, 한신평은 "24일 포스코가 패키지 인수 포기를 발표했고 동부그룹에 여
신이 가장 많은 산업은행은 동부제철의 자율협약 신청을 제안했으며 동부화
재 지분의 추가 담보 제공과 동부제철에 대한 대주주의 유상증자 이행 관련
이슈도 계속 불거져 구조조정 향방이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채권단의 의사 결정에 따라 동부그룹 내 각사별로 신용 이벤트 형태가 좌우될 전망"이라며 "동부CNI는 7월 500억원의 회사채 만기를 앞두고 담보부사채 발행 등으로 상환자금을 마련할 계획이었으나 발행이 어려워져 유동성 위험이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