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애란, 스킨쉽 차별 "조우종은 싫고 조항리는 괜찮아"

최종수정 2014.06.27 16:11 기사입력 2014.06.27 16:10

댓글쓰기

▲가애란 아나운서가 조우종, 조향리 아나운서와의 '접촉'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가애란 아나운서가 조우종, 조향리 아나운서와의 '접촉'에 대해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애란, 스킨쉽 차별 "조우종은 싫고 조향리는 괜찮아"

가애란 아나운서가 조우종과 조항리 아나운서와의 스킨십에 상반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는 아나운서 특집으로 조우종, 도경완, 가애란, 조항리 KBS 아나운서들이 출연했다.

이날 조우종 아나운서는 "가애란과 법적으로 휘말릴 뻔 했다. 가애란에게 격려 차원으로 터치를 했는데 고개를 휙 돌리더니 '이런 식으로 하면 신고할 겁니다'라고 했었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가애란 아나운서는 "그건 내가 한 말이 아니다. 지나가던 팀장님이 조우종 아나운서에게 '쟤는 저렇게 손목을 잡았으면 둘 중에 하나를 가야 돼. 감옥을 가든지 장가를 가든지'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조항리 아나운서가 "가애란 선배가 터치를 꺼린다고 들었다. 그래서 어느 날 내가 지나가다 실수로 부딪힌 적이 있어서 긴장했다. 그런데 가애란 선배가 '항리야, 너니까 봐 준다'라고 하셨다"고 폭로했다.

이를 듣던 가애란 아나운서는 "그건 진짜 입사 후 처음으로 불쾌하지 않은 경우였다"고 말하며 조우종 아나운서와의 스킨십과는 상반된 반응을 보여 폭소를 유발했다.

'해피투게더'에서 가애란, 조항리, 조우종 아나운서의 에피소드를 들은 네티즌은 "가애란, 역시 조항리가 잘 생겨서 그런가봐" "조우종 불쌍해" "가애란 아나운서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