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쿨케이, 병역비리 연예인 적발에 다시 화제, 괄약근 힘줘서 혈압 높인 후 4급판정?

최종수정 2014.06.27 13:09 기사입력 2014.06.27 13:09

댓글쓰기

뮤직비디오 감독 쿨케이

뮤직비디오 감독 쿨케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쿨케이, 병역비리 연예인 적발에 다시 화제, 괄약근 힘줘서 혈압 높인후 4급판정?

병역비리 연예인이 잇따라 적발됨에 따라 과거 병역면제를 받으려 했던 쿨케이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뮤직비디오 감독 겸 의류 쇼핑몰 CEO였던 쿨케이(본명 김도경)는 지난 2008년 이른바 커피가루를 마신 후 '괄약근 힘주기' 수법으로 순간적으로 혈압을 높인 다음 병역 면제를 받으려 했다. 이후 그는 4급 판정을 받게 됐다.

한편 25일 병무청은 "정신질환자로 위장해 병역은 면제받은 연예인과 보디빌딩 선수등 총 6명을 병역면탈 혐의로 적발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중 연예인 이 모씨(29)는 정신질환이 있는 것으로 의사를 속여 31일간 입원 후 진단서를 병무청에 제출하는 수법으로 군 복무를 면제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병무청은 이들과 함께 병역 면제를 받기 위해 운동을 중단하고 영양 보충제와 하루 1만Kcal 이상의 음식을 먹어 보충역 판정을 받은 유명 대학 체육특기생으로 입학한 보디빌딩 선수 4명도 함께 적발했다.

'병역비리 연예인과 쿨케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병역비리 연예인, 쿨케이 아무리그래도 혈압을 순간적으로 높이면 …" "병역비리 연예인, 병역비리 근절해야" "병역비리 연예인 쿨케이, 국방의 의무를 다해야지"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