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로아티아 카메룬 선수 경기후 하의 유니폼 교환 "둘이 무슨 사이?"

최종수정 2014.06.20 08:02 기사입력 2014.06.20 08:02

댓글쓰기

▲월드컵 경기후 하의를 교환해입는 크로아티아의 라키티치와 카메룬의 음비아(사진:SBS캡처)

▲월드컵 경기후 하의를 교환해입는 크로아티아의 라키티치와 카메룬의 음비아(사진:SBS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크로아티아 카메룬 선수 경기후 하의 유니폼 교환 "둘이 무슨 사이?"

월드컵 경기 후 선수들끼리 하의까지 나눠 입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열린 크로아티아와 카메룬 전이 끝난 직후 양 팀 선수들은 서로 상의를 바꿔 입는 통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이 후 이색적인 장면이 연출됐다.

양팀 선수들끼리 하의 유니폼을 바꿔 입은 것이다.
하의 유니폼 교환의 주인공은 크로아티아의 라키티치와 카메룬의 움비아 였다.

이들은 선수 대기실로 이동하다가 서로에게 눈짓을 보내더니, 하의를 벗어 건넸다.

특히 이 두 명은 지난 시즌 스페인 세비야 팀에서 함께 뛰며 유로파리그 우승을 이끌었던 장본인이었다.

그래서인지 이 두 명이 월드컵에서 보여준 하의 교환 우정 과시는 더욱 주목을 받았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크로아티아가 카메룬을 4-0으로꺾고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월드컵 경기 후 하의 교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월드컵 하의 교환, 둘 다 멋있다""월드컵 하의 교환 , 이번 월드컵은 특이한 장면이 많은 듯" "월드컵 하의 교환 , 다음 경기에서는 어떤 퍼포먼스를 선보일지 궁금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