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그리스, 전반전 0-0 종료…'잔디남' 카추라니스 퇴장

최종수정 2014.06.20 08:12 기사입력 2014.06.20 08:12

댓글쓰기

▲일본-그리스에서 카추라니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일본-그리스에서 카추라니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일본 그리스, 전반전 0-0 종료…'잔디남' 카추라니스 퇴장

일본과 그리스가 전반전을 0-0으로 끝마쳤다.

일본(피파랭킹 46위)과 그리스(피파랭킹 12위)는 20일(한국시간) 오전 7시부터 브라질 나타우의 두나스 경기장에서 2014 브라질월드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대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차전에서 모두 1패를 기록한 일본과 그리스는 물러날 수 없는 한판 승부를 벌이고 있다. 일본은 섬세한 패스축구인 일명 '스시타카'로 이번 월드컵 4강을 노리고 있으며, 그리스는 유로 2004 우승에서 보여준 '질식수비'로 이번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의 선전을 기대하고 있다.

오전 8시 현재 전반전이 마감됐다. 전반전은 전체적으로 일본이 경기를 이끌어나갔다. 일본은 전반전 내내 70%에 육박하는 점유율로 그리스를 압도했다.
이에 그리스는 전반에서만 두 명의 선수를 교체하는 등 고군분투하고 있다. 미트로글루의 부상으로 전반 36분 게카스를 투입한데 이어 전반 41분 페트파지디스를 빼고 카라구니스를 투입했다.

전반 38분 그리스의 주장 코스타스 카추라니스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다. 그는 앞서 27분에도 옐로카드를 받았다.

과연 후반전에서는 그리스가 수적 열세를 극복하고 일본의 공세를 막아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 2010년 월드컵 한국-그리스전에서 카추라니스는 파헤쳐진 잔디를 다듬는 '매너'를 보여줬다. 이에 그는 '잔디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사진: SBS 중계화면 캡처)

▲지난 2010년 월드컵 한국-그리스전에서 카추라니스는 파헤쳐진 잔디를 다듬는 '매너'를 보여줬다. 이에 그는 '잔디남'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사진: SBS 중계화면 캡처)


일본-그리스 경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일본 그리스전, 잔디남 퇴장이라니 아쉽네""일본 그리스전, 그리스 수적 열세 극복할까" "일본 그리스전, 이영표 해설위원 편파해설 재밌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